민족문학사연구소 2021년 7월 9일 콜로키움 "한국 페미니즘SF의 시작을 읽다"

"한국 페미니즘SF의 시작을 읽다"


  • 모시는 말씀


민족문학사연구소 7월 콜로키움은 "한국 페미니즘 SF"를 주제로 잡았습니다. 신예 SF 작가들의 출현으로 한국 SF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지금, 젠더 이슈에 대한 급진적이고도 전복적인 상상력을 다룬 페미니즘 SF에 대한 연구는 아직 시작 단계에 놓여 있습니다. 이번 콜로키움에서는 페미니즘 SF 장르의 역사적 공백을 채우고, 한국 페미니즘 SF의 시작과 현재를 읽어나가는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SF가 다양한 서사 매체를 중심으로 성장해온 만큼 종말 SF 웹툰과 게임 속 포스트휴먼 소녀 형상을 연구하신 김은정(이화여대) 선생님을 모시고 90년대 순정 SF 만화에 대한 발표를 청하고자 합니다. 80년대 여성 서사만화를 연구하신 김은혜(전북대) 선생님을 토론자로 모셔서 페미니즘 SF와 순정만화/여성 서사만화에 대한 심도깊은 토론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한국 페미니즘 SF 소설의 흐름과 특징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계신 강은교(이화여대) 선생님을 모시고 미국에서 페미니즘 SF가 형성된 맥락과 한국의 맥락을 비교하면서, 1990년대 한국에서 페미니즘 SF의 단초가 마련될 수 있었던 여러 갈래의 맥락에 관해 발표를 청해듣고자 합니다. 토론자로는 한국 닥터후 팬덤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셨고, 2020년에는 SF어워드 단편소설 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으셨던 김효진(독립연구자) 선생님을 모셔서 한국 페미니즘 SF에 대한 논의를 이어나가려 합니다.


  • 일시 및 장소


● 일시: 2021년 7월 9일(금) 15:00~17:00 ● 장소: 온라인 회의 프로그램 ZOOM을 이용하여 온라인으로 개최

접속 링크

(회의 ID: 868 1947 3237, 암호: minmun)


  • 발표자 및 주요 논저


​ 논문 및 저서 제목을 누르시면 책 소개 혹은 논문을 열람할 수 있는 사이트로 연결됩니다.



  • 프로그램


시간 발표 제목 발표/토론자

15:00-15:10 행사 및 발표자 소개 손진원(고려대)

15:10-15:35 한국 SF페미니즘의 전사(前史) 강은교(이화여대)

- 1990년대를 중심으로

15:35-15:45 지정토론 김효진(독립연구자)

15:45-16:00 지정토론에 대한 응답 및 자유토론

16:00-16:10 휴식

16:10-16:35 SF페미니즘으로 보는 1990년대 여성만화의 재의미화 김은정(이화여대) - 신일숙의 <1999>, <나의 이브>, <나무 박사를 찾아서>를 중심으로

16:35-16:45 지정토론 김은혜(전북대)

16:45-17:00 지정토론에 대한 응답 및 자유토론

17:00-17:20 종합토론 청중전원

17:20-17:30 정리 손진원(고려대)




조회 4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민족문학사연구소 10월 학술대회 : 고전문학속여성과하위주체의복원-굴절된시선,발굴의실마리,존재의 역사성

● 모시는 말씀 민족문학사연구소 산하 '성과 하위주체반'에서 10월 학술대회를 준비하였습니다. 지난 몇 해 동안 우리 사회는 공정과 차별 등 다양한 갈등으로 인해 시대적 몸살을 앓아왔습니다. 이러한 문제가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겠으나, 갈등의 이면에는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하고 교묘해진 담론의 기능적 움직임이 포착됩니다. 매체의 다변화도 그 이유겠지만

민족문학사연구소 2021년 9월 콜로키움"연결되는 여성(들)"-1980~90년대 여성, 문학, 매체, 담론의 지형도”

● 모시는 말씀 민족문학사연구소에서는 그간 여성, 문학, 매체, 담론에 관해 연구해온 젊은 연구자 모임과 함께 <“연결되는 여성(들)” -1980~90년대 여성 문학, 매체, 담론의 지형도>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합니다. 발표를 맡아주신 김민지 선생님께서는 여성학계의 1990년대 활동이 1980년대 운동과 연결고리를 지닌 것임을 페미니스트 페다고지

민족문학사연구소 2021년 8월 박사논문 집담회

민족문학사연구소2021년 8월 좌담회 안내 페이지입니다. 이 행사의 안내는 다음 링크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행사 소개 페이지 링크) ● 모시는 말씀 “스스로를 ‘모순 덩어리’라고 칭하며 ‘중국-타이완-미국-세계’, 그리고 ‘전통-현대’의 경계선에 서 있던 린위탕이 한국의 역사적 현장과 서로 거울삼아 마주하게 되었을 때 어떠한 특유의 풍경들이 펼쳐